보험뉴스

제목:신지급여력 제도 기준이 사실과 다른 보험사

내용:

K-ICS, 킥스라고 불리는 신지급여력 제도는 2021년에 도입될 것으로 이 제도의 기준을 국내에 있는 보험사에 맞춰서 써봤는데 삼성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보험 사는 불안하다고 어떤 경제신문에서 대중들에게 소식을 알렸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보도에 대해 해명을 하였는데 계량 영향평가를 보험사에 적용한 것은 신지급여력 제도 도입 초안을 중심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보도를 할 때 내용과 다른 것을 알리지 말라고 부탁했습니다. 

 

신 지급여력제도는 IFRS17 아래에서 적용 가능하도록 보험사의 자산/부채를 시기평가해 리스크와 재무건전성을 정교하게 평가하는 자기자본제도입니다.
IFRS17 도입 당시 현행 원가기준인 RBC제도는 경제환경 변화에 따른 자본변동성과 리스크를 정교하게 측정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또 보험사 영향평가를 하는 신지급여력 제도 중에 수치는 금융감독원 내부에서 철저하게 보안을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부서가 문턱을 넘을 일이 없다고 합니다. 
현재 보도된 내용과 평가결과가 다르게 나올 수 있고 통계수치가 공개되어있는 보험사들의 데이터를 이용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 되며 이번 보도 내용은 우리가 시행 중인 신지급여력 제도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제목 아래 삼성생명 및 삼성화재를 제외한 나머지 보험 사는 회계기준을 강화한 킥스에 적용했을 때 안심할 수 없다는 기사를 올렸습니다. 
구체적으로 지급여력 비율이 100% 밑으로 낮아진 거나 100%를 힘겹게 맞춘 것으로 보이는 나머지 보험사들에 대해서 말한 것입니다.